하루동안 보이지 않습니다      
  
 
 
 
[주님과 동행하는 사순절] 37th
 글쓴이 : 에베소
 
제목: 십자가에 못 박으소서
본문: 요18:39~19:6

18:39 유월절이면 내가 너희에게 한 사람을 놓아 주는 전례가 있으니 그러면 너희는 내가 유대인의 왕을 너희에게 놓아 주기를 원하느냐 하니
18:40 그들이 또 소리 질러 이르되 이 사람이 아니라 바라바라 하니 바라바는 강도였더라
19:1 이에 빌라도가 예수를 데려다가 채찍질하더라
19:2 군인들이 가시나무로 관을 엮어 그의 머리에 씌우고 자색 옷을 입히고
19:3 앞에 가서 이르되 유대인의 왕이여 평안할지어다 하며 손으로 때리더라
19:4 빌라도가 다시 밖에 나가 말하되 보라 이 사람을 데리고 너희에게 나오나니 이는 내가 그에게서 아무 죄도 찾지 못한 것을 너희로 알게 하려 함이로라 하더라
19:5 이에 예수께서 가시관을 쓰고 자색 옷을 입고 나오시니 빌라도가 그들에게 말하되 보라 이 사람이로다 하매
19:6 대제사장들과 아랫사람들이 예수를 보고 소리 질러 이르되 십자가에 못 박으소서 십자가에 못 박으소서 하는지라 빌라도가 이르되 너희가 친히 데려다가 십자가에 못 박으라 나는 그에게서 죄를 찾지 못하였노라

빌라도가 예수님을 놓아주려고 애를 씁니다. 그는 어쩌면 심문의 과정을 통해 예수님에 대한 존경이 생겼는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대제사장과 유대인들은 그들은 안에 증오를 거두지 않고 더 큰 비정함과 잔인함으로 예수님을 죽이고자 합니다. 세상의 권세자 안에 하나님의 법을 가르치고 지키는 자들보다 더 따뜻한 관용이 있었습니다.

빌라도가 예수님을 구하기 위한 해결책을 내놓습니다. 유월절에는 특별히 한 사람을 사면해주는 관례가 있었습니다. 민란을 일으켜서 살인과 강도를 저지른 극악한 죄인 바라바(막15:7)와 예수님을 세워놓고 풀어줄 사람을 선택하도록 합니다. 그런데 이들이 바라바를 선택합니다.

바라바는 그 이름의 뜻이 '아버지의 아들'입니다. 그 이름이 '아버지의 아들'인 자는 풀어주고, 진짜 '하나님 아버지의 아들'이신 예수님은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신성모독의 죄를 이유로 십자가에 넘기려 하는 것입니다. 폭력과 살인을 저지른 범죄자 바라바 대신에 사랑과 온유의 주님을 죽이려는 것입니다. 참이 나타나니 거짓이 폭로되는 것입니다. 그들 안에 있는 주님을 향한 살의가 얼마나 극악한 것이며 얼마나 거짓된 것입니까?

빌라도가 차선책으로 주님을 채찍질합니다. 말할 수 없는 조롱과 멸시, 모욕을 주님께서 받으십니다. 로마의 태형은 옷을 벗기고 묶어놓고 가죽 채찍으로 때리는 무시무시하게 잔인한 형벌입니다. 채찍에는 쇠 구슬과 날카로운 뼛조각이 박혀있어서 채찍에 맞으면 깊은 멍과 상처, 살이 찢겨져나가는 처참한 고통을 받게 됩니다. 빌라도는 고난을 주면 유대인들의 증오가 사라질 줄 알았습니다.

비참한 주님의 모습을 보고도 이들의 분노가 사라지지 않습니다. 주님을 향해 "십자가에 못 박으소서"라고 소리지릅니다. 예수님을 죽인 자들의 광기입니다. 빌라도는 기록에 의하면 매우 잔인하고 지독한 지배자였습니다. 그런데 누구보다 하나님의 아들을 기다려왔던 유대인들이 더 무자비하고 잔인한 모습으로 주님을 십자가로 내몰고 있습니다.

주님을 믿고 따르는 우리 안에 까닭없는 분노와 미움이 있지 않습니까? 이 시대에 바라바들을 대신해서, 바로 우리들을 대신해서 형용할 수 없는 고난을 받으신 주님을 묵상해봅시다.